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임을 온전케 하온 마음 하늘 끝까지 미치니
첫화면으로 이동 > 인물 > 고승 > 불일보조국사(佛日普照國師) 지눌(知訥)

불일보조국사(佛日普照國師) 지눌(知訥)

불일보조국사(佛日普照國師) 지눌(知訥) 사진

불일보조국사(佛日普照國師) 지눌(知訥)

탄생

국사의 법명은 지눌(知訥), 호(號)는 목우자(牧牛子)이다. 속성(俗姓)은 정 씨(鄭氏), 아비는
광우(光遇), 어미는 조 씨(趙氏)이며, 동주(洞州ㆍ瑞興)인이다. 의종(毅宗) 12년(1158년)에
출생했다. 어려서 다병(多病)하여 백약(百藥)이 무효함에 그 아비가 부처님 앞에 빌어 맹세
하기를 자식을 출가시키겠다고 서원(誓願)함에 병이 나았다. 8살에 조계(曹溪)의 운손(雲孫)
종휘선사(宗暉禪師)에게 나아가 머리를 깎고 구족계(具足戒)를 받았다.

명종(明宗) 12년(1182년)에 승선(僧選)에 급제한 후 개경(開京) 보제사(普濟寺)에서 열린
담선법회(談禪法會)에 참석하여 많은 가르침을 받고 동학(同學) 10여 인과 더불어 정혜사
(定慧社)를 결사(結社)하고 습정균혜(習定均慧)를 실천할 것을 서로 약조하였다.
명종(明宗) 15년(1185년) 예천(醴泉)의 하가산(下柯山) 보문사(普門寺)에서 대장경(大藏經)
을 읽다가 이통현(李通玄) 장자(長子)의 『화엄론(華嚴論)』을 읽고 더욱 신심을 발하여 잠심
궁구(潛心窮究)하여 원돈(圓頓)의 관문(觀門)에 나아가게 되었다.

정혜결사(定慧結社) 결성

공산(公山) 거조사(居祖社)에 있던 옛 동지 선노(禪老 ) 득재(得才)의 간절한 청에 따라 공산 거조사(居祖社)로 옮겨와서 널리 제종(諸宗)
의 고사(高士)들을 초치하여 옛 동학(同學)들을 소집하니, 이미 죽은 이와 사문(沙門)을 떠난 이가 있어 겨우 서너 사람만이 법석(法席)을
열었다.
그는 숙원이던 정혜결사(定慧結社)를 결성하고 명종(明宗) 20년(1190년)에 그 유명한 『근수정혜결사문(勤修定慧結社文)』을 천하에
발표하여 ‘정혜쌍수(定慧雙修) 습정균혜(習定均慧)’를 실천에 옮겼다. 여기 거조사에서 독자적인 사상을 정립하고 수년간 주석했다.
그는 동화사(桐華寺) 염불암(念佛庵)에 주석하면서 암자 뒤에 있는 눌암(訥岩)에서 수년간 수선(修禪)했고, 염불암과 동화사(桐華寺)를
크게 중창했다.

입적(入寂)

희종(熙宗) 6년(1210년) 법연(法筵)을 베풀기 수십 일. 그 어미를 천도하고 대중에 말하기를, ‘내가 세상에 주(住)하여 법(法)을 말하는
것이 오래지 못할 것이다. 너희들은 마땅히 각자 노력하라’ 하고 3월에 몸져누운 지 8일에 목욕 재결하고, 아침 일찍 의자에 앉아 향을
피우고 설법(說法)하듯 석장(錫杖)을 짚고 고요히 시적(示寂)했다. 세수(世數) 53, 법랍(法臘) 36으로 시호(諡號)는
불일보조국사(佛日普照國師)이고 탑(塔)을 감로(甘露)라 했다.

조계종(曹溪宗)의 중흥조

그는 ‘중생을 떠나 따로 부처가 없다’하고 ‘돈오점수(頓悟漸修)’와 ‘정혜쌍수(定慧雙修)’를 주장하여, 선(禪)으로서 체(體)를 삼고
교(敎)로써 용(用)을 삼아 선교(禪敎)의 통합을 주장했다. 대각국사(大覺國師) 의천(義天)이 교(敎)로서 선(禪)을 합일(合一)하려 한데
대하여 그는 선(禪)으로서 교(敎)의 합일(合一)을 주장하여 구산선문(九山禪門)을 조계종(曹溪宗)으로 통합하여 크게
종윤종풍(宗胤宗風)을 떨쳤다. 대성인(大聖人)의 칭송을 들었다.

국사의 저술은 『정혜결사문(定慧結社文)』 『수심결(修心訣)』 『진심직설(眞心直說)』 『원돈성불론(圓頓成佛論)』
『간화결의론(看話決疑論)』 『법어(法語)』 등이 있다.

※ 참고문헌 : 曹溪山松廣寺 贈諡佛日普照國師碑銘幷序. 禮部尙書金君綏奉宣撰. 普照語錄, 東文選, 朝鮮佛敎通史, 朝鮮金石總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