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임을 온전케 하온 마음 하늘 끝까지 미치니
첫화면으로 이동 > 인물 > 고승 > 사명당(四溟堂) 유정대사(惟政大師)

사명당(四溟堂) 유정대사(惟政大師)

사명당(四溟堂) 유정대사(惟政大師) 사진

사명당(四溟堂) 유정대사(惟政大師)

탄생

대사의 자(字)는 이환(離幻), 호(號)는 사명당(四溟堂)·송운(松雲)·종봉(鐘峯), 속성
(俗姓)은 임 씨(任氏)이며, 본관은 풍천(豊川)이다.
아비는 교생(校生) 수성(守成), 할아비는 유학(幼學) 종원(宗元), 증조 효곤(孝昆)
은 장악원정(掌樂院正)에 이르렀다. 어머니는 달성서씨(達成徐氏)로 중종 39년
(1544년)에 밀양에서 태어났다. 어려서 아비를 여의고 7살에 할아버지 종원(宗元)
의 밑에서 공부했다. 어려서부터 총명 준수하여 범상한 아이가 아니었다. 놀 때는
늘 모래 탑을 쌓고 돌을 세워 부처를 만들고 꽃과 밥을 가져다 공양했다.

출가

13살에 유촌(柳村) 황여헌(黃汝獻)에게 나아가 『맹자(孟子)』를 배웠다. 어느 날
책을 덮고 탄식하여 말하기를, ‘세속의 학문은 비루해서 세상 인연에 얽매었도다.
어찌 빈틈없는 학문을 배우는 것만 같으랴’하고는 곧장 황악산(黃嶽山) 직지사(直
指寺)에 가서 신묵화상(信默和尙)에게 나아가 머리를 깎고 중이 되었다.
선조 8년(1575년)에 봉은사(奉恩寺) 주지로 추천되었으나 사양하고 묘향산에 들어
가 서산대사(西山大師) 청허휴정(淸虛休靜)에 사자(師資)하여 학문을 수학(授學)
했다. 선조 12년(1578년)에는 노사(老師) 청허(淸虛)를 작별하고 풍악산(楓岳산·금

강산)에 들어가 보덕사(報德寺)에서 3년을 지내고, 선조 15년(1581년)에 팔공산 동화사와 청량산, 태백산 등지에서 수도하였다. 선조 22년
(1589년) 정여립(鄭汝立)의 역모에 관련된 혐의로 무고하게 강릉부(江陵府)에 투옥되었으나, 선비들의 구원으로 무죄 석방되어 금강산 유점사(楡岾寺)에 주석했다.

거의승병(擧義僧兵)

선조 25년(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승병 수백을 모집하여 순안(順安)으로 달려갔다. 거의승병(擧義僧兵)이 수천에 이르렀다. 선조의
명으로 청허휴정(淸虛休靜)에게 제도승병(諸道僧兵)을 총섭(總攝)케 했으나 늙어 유정(惟政)을 천거하여 대신케 했다. 이에 수천 승군(僧
軍)을 이끌고 체찰사(體察使) 유성룡(柳成龍) 휘하에 들어가 명(明)나라 원군과 합동 작전하여 평양을 수복했다. 도원수(都元帥) 권율(權
慄)을 좇아 영남(嶺南)으로 내려가 의령(宜寧)에 주둔하면서 많은 전공을 세웠다.

공산성 수축과 냉천승첩

임금이 하사하는 갑옷과 무기를 받고 영남(嶺南)으로 내려와 승군(僧軍)을 지휘하여 동화사(桐華寺)에 승군사령부인 ‘영남치영아문(嶺南
緇營牙門)’를 설치하고 영남도총섭(嶺南都總攝)이 되어 승군(僧軍)을 조련하였다. 대사는 왜적의 재침에 대비하라는 명을 받고, 선조 28년
(1595년) 겨울에 성주의 용기산성(龍起山城)에서 공산성(公山城)으로 이주(移駐)했다. 이때 조정에서는 험준한 곳을 방어하는 것을 양책
(良策)으로 삼아, 선산 금오산성(金烏山城), 인동 천생산성(天生山城), 창녕 화왕산성(火旺山城), 삼가 악견산성(岳堅山城) 등의 수리를
명하였는데, 그중에서 공산성이 가장 장대(壯大)하였다.
선조 30년(1597년) 8월, 순찰사 이용순이 유정(惟政)의 강력한 반대에도 출성(出城)하여 가창 오동원(梧桐院)에서 진을 쳤으나 팔조령에
나갔던 선봉이 왜적의 공격으로 패주해오자, 순찰사가 갑옷을 버리고 먼저 도망치니 수천의 군사가 일시에 무너졌다.
대사는 승병 10여명과 오한(鰲漢) 손기양(孫起陽)의 군사 수십 명이 힘을 합해 냉천(冷泉)의 단애와 초경산의 산세에 의지하여 왜적 수백
명과 전투를 벌여 승리하니 냉천승첩이라 한다.

입적(入寂)

1607년 벼슬을 내놓고 치악산(雉岳山)에 돌아왔다. 1608년 선조(宣祖)의 부음(訃音)을 듣고 한성(漢城)에 올라와 배곡(拜哭)하고, 이내
병을 얻어 신음했다. 광해임금이 서쪽에 가서 오랑캐를 막으라는 명령을 받들지 못하고 가야산(伽倻山)에 들어가 병을 조리함에 광해
임금이 여러 번 약을 하사했다. 광해군 2년(1610년) 임금이 방백에 명하여 상경시켜 명의로 하여금 치병케 하라는 명을 내렸으나,
이 해에 해인사(海印寺) 홍제암(弘濟庵)에서 시적(示寂)했다. 시호(諡號)는 자통홍제존자(慈通弘濟尊者)라고 하며, 밀양(密陽)
표충사(表忠祠), 묘향산 수주충사(酬州忠祠)에 배향(配享)되었다.

※ 참고문헌 : 有明朝鮮國慈通弘濟尊者四溟松雲大師石藏碑銘,密陽表忠祠松雲大師影碑堂碑, 四溟堂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