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산(山)자락에 깃든 구세와 호국의 염원
첫화면으로 이동 > 유산·유적 > 마애불 > 동화사 마애여래좌상

동화사 마애여래좌상

동화사 입구 마애불좌상 사진

동화사 입구 마애불좌상

보물 제243호(1963.01.21.)로 지정된 동화사(桐華寺) 마애여래좌상(磨崖如來坐上)은 봉황문(鳳凰門) 동쪽 절벽에 양각(陽刻)으로 새긴
불상이다. 얼굴은 원만한 모습을 하고 있고, 입가에 머금은 미소에서 깨달은 자의 자비로움이 엿보인다. 짧은 목에는 세 줄의 삼도(三道)가
보이며, 반듯한 양어깨를 덮은 법의(法衣)는 세밀하면서도 유연하다. 오른손은 무릎에 얹어 손끝이 아래를 향하고 있고, 왼손은 손바닥을
위로해서 배꼽 앞에 놓은 항마촉지인을 하고 있다. 배 모양의 광배(舟形光背) 안에는 두 줄기의 선으로 원형의 두광(頭光)과 신광(身光)을
구분하였고, 가장자리에는 불꽃무늬를 새겼다. 지상에서 약 3m 높이에 위치한 특성에 맞추어 구름문양을 위에 대좌(臺座)를 배치하여
연화좌에 앉아있는 마애여래좌상이 마치 하늘에서 구름을 타고 내려오는 모습을 연상케 한다. 원만한 얼굴과 대좌(臺座)와 광배의 표현
기법으로 볼 때 조성 시기는 통일신라 후기인 9세기 무렵으로 추정된다.

동화사 마애여래좌상은 봉황문 동쪽 절벽에서 서쪽을 바라보고 있어 하지(夏至) 무렵, 오후 나절에 햇볕이 들어올 때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드러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