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산(山)자락에 깃든 구세와 호국의 염원
첫화면으로 이동 > 유산·유적 > 암자 > 오도암(悟道庵)

오도암(悟道庵)

오도암 주불 사진

오도암 주불

팔공산 제1의 명당으로 원효대사가 오도(悟道)했다는 오도암(悟道庵)은 654년(태종무열왕 원년)에 원효대사가 창건했다고 전한다. 경북
문화재자료 제507호(2006.06.29.)로 지정된 오도암금동불입상(悟道庵金銅佛立像)은 높이 약 9.4㎝ 크기로 8세기 중후반의 통일신라시대
불상 양식을 갖추고 있다. 태동(苔洞) 최계(崔誡·1567~1622)가 ‘오도암에 보낸 편지’와 태암(苔巖) 이주(李輈·1556~1604)가 ‘오도암에
보낸 격문’으로 볼 때 임진왜란 이전부터 법등을 이어왔다. 근세에 기헌(奇軒) 조병선(曺秉善ㆍ1873~1956)이 남긴 『오도암중수기(悟道
庵重修記)』에는 ‘정전(正殿)과 산령각(山靈閣)을 일신했다’고 적혀 있으나 1968년 무장간첩이 침투하자 정부의 독가촌 정리방침에 따라
철거 되었다.

2016년 12월 4일, 군위군과 은해사의 지원으로 정면 3칸 측면 3칸 규모에 맞배지붕의 대웅전(大雄殿) 낙성식을 했다.

오도암 서당굴 사진

오도암 서당굴

낙성식 사진

낙성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