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산(山)자락에 깃든 구세와 호국의 염원
첫화면으로 이동 > 유산·유적 > 성곽 > 봉무토성

봉무토성

성 내부 사진

성 내부

대구광역시 기념물 제4호(1988.05.30.)로 지정된 봉무토성(鳳舞土城)은 서남쪽은 절벽으로 금호강과 접하고 있으며, 북쪽의 일부 구간만
완만한 경사를 이루고 있고 동쪽은 급경사로 되어 있다. 토성의 둘레는 약 350m로 소규모이나 봉무동, 불로동 일대에서 철기문화를 누렸
던 세력들이 축조한 산성으로 금호강 건너 검단토성과 동쪽의 용암산성과 연계를 통해 방어력을 높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토성 내에서 발
견된 토기 조각이 김해식토기(金海式土器)와 무문토기(無文土器)에서부터 삼국시대 토기에까지 이르고 있어 축성 연대가 3~4세기 무렵으
로 보인다.

봉무토성 동쪽에는 대구광역시 유형문화재 제8호로 지정된 봉무정(鳳舞亭)이 있고, 봉무정 앞 언덕 앞 언덕에는 왕건이 잠시 앉아 쉬었다
는 독좌암(獨座巖)이 있다. 매암(梅巖) 이숙량(李叔樑·1519~1592)의 『연경서원기(硏經書院記)』에 ‘남쪽에는 여러 산이 줄지어 겹쳐
있어 마치 용이 비상하는 것 같고 봉황이 춤추는 것과 같다(南層巒疊嶂龍飛鳳舞)’에서 봉무동(鳳舞洞)의 명칭이 유래하였다.

동쪽 봉무정 사진

동쪽 봉무정

출토물1 사진

출토물

출토물2 사진

출토물

서쪽 절벽 사진

서쪽 절벽

서쪽 전경 사진

서쪽 전경

탐방로 안내판 사진

탐방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