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천년토록 흘러 온 풍연(風煙)에 이끼가 내려앉고
첫화면으로 이동 > 문화재 > 사적 > 사적 제216호

사적 제216호

[사적 제216호]

칠곡 가산산성 (漆谷 架山山城)

칠곡 가산산성 (漆谷 架山山城) 사진
  • 분 류
  • 수량/면적
  • 지정일
  • 소재지
  • 시 대
  • 소유자
  • 관리자
  • 기 타
  • 성곽
  • 293,753㎡
  • 1971.03.26
  • 경북 칠곡군 가산면 가산리
    산98-1번지
  • 조선시대
  • -
  • 칠곡군
  • -

칠곡 가산산성(架山山城)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내성과 중성, 외성을 갖춘 삼중성곽으로 한양도성(18.6㎞), 금정산성(17㎞), 북한산성(12.7㎞), 남한산성(11.76㎞) 다음가는 큰 규모의 산성으로 내성은 인조 18년(1640)에 관찰사 이명웅의 건의로 쌓아 칠곡도호부를 성안에 두었고, 외성은 숙종 26년(1700)에 쌓았으며, 중성은 영조 17년(1741)에 관찰사 정익하가 쌓았다.

가산산성은 동래-한양을 잇는 경상도의 전략요충지이다.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의 전쟁 경험과 당시 최신 기술로 지형지세를 최대한 활용하여 축조하였고 산성 내에 칠곡도호부 관아를 설치하여 상시거주체제를 구축했다.

가산산성은 1950년 8월, 북한의 남침을 저지했던 낙동강 방어선의 하나로 국군과 미군, 그리고 북한군 사이에 벌어졌던 치열한 가산 및 다부동 전투에서 승리하여 풍전등화 같았던 대한민국을 수호했던 호국의 성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