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천년토록 흘러 온 풍연(風煙)에 이끼가 내려앉고
첫화면으로 이동 > 문화재 > 보물 > 보물 제992호

보물 제992호

[보물 제992호]

대구파계사건칠관음보살좌상및복장유물
(大邱把溪寺乾漆觀音菩薩坐像腹藏遺物)

대구파계사건칠관음보살좌상및복장유물<br />(大邱把溪寺乾漆觀音菩薩坐像腹藏遺物) 사진
  • 분 류
  • 수 량
  • 지정일
  • 소재지
  • 시 대
  • 소유자
  • 관리자
  • 기 타
  • 불상
  • 1구
  • 1989.04.10
  • 대구광역시 동구 파계로 741
    (중대동) 파계사
  • 조선시대
  • 파계사
  • 파계사
  • 높이 108.1㎝

신라 애장왕 5년(804)에 심지왕사가 세운 파계사 원통전에 유리 상자 안에 모시고 있다. 불상 안에서 발견된 기록에 의하면 세종 29년(1447)에 다시 만들었다고 적혀 있어 연대가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

전체 높이는 108.1㎝이며 머리에는 꽃모양을 정교하게 붙인 3중의 높은 관을 쓰고 있다. 오른손은 어깨 쪽으로 들어 엄지와 중지를 맞대고 손바닥을 밖으로 하고 있으며, 왼손은 약간 들어 엄지와 중지를 맞댈 듯이 하여 손바닥을 위로 하고 있다. 옷깃이 양쪽 팔에 걸쳐 무릎으로 흘러 오른발 끝을 덮은 점이라든가, 가슴과 양팔, 무릎 등 전신을 감싼 화려한 장식, 무릎 밑에 보이는 물결무늬 등에서 앞 시대의 영향이 나타난다.

근엄한 표정, 두꺼운 옷, 손 모양, 가슴위로 올라온 치마를 주름잡아 끈으로 고정시킨 것 등은 장육사 건칠보살좌상(보물 제993호)과 비슷하며, 고려 후기 불상의 전통적인 특징을 지닌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