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천년토록 흘러 온 풍연(風煙)에 이끼가 내려앉고
첫화면으로 이동 > 문화재 > 보물 > 보물 제1214호

보물 제1214호

[보물 제1214호]

파계사영산회상도(把溪寺靈山會上圖)

파계사영산회상도(把溪寺靈山會上圖) 사진
  • 분 류
  • 수 량
  • 지정일
  • 소재지
  • 시 대
  • 소유자
  • 관리자
  • 기 타
  • 불화
  • 1폭
  • 1995.01.10
  • 대구광역시 동구 파계로 741
    (중대동) 파계사
  • 조선시대
  • 파계사
  • 파계사
  • 화고 340㎝ / 화폭 254㎝

석가가 영축산에서 제자들에게 설법하는 장면을 묘사한 영산회상도이다. 크기는 길이 340㎝, 폭 254㎝이며 비단 위에 채색되었다.

중심에 본존불인 석가여래를 두고 좌우대칭으로 여러 보살과 무리들이 석가를 에워싸고 있다. 주로 녹색과 붉은색을 사용해 밝고 화려하며 옷에 칠해진 금빛이 매우 찬란하다. 이 그림은 다른 영산회상도와 구별되는 몇 가지 특징이 있다.

첫째, 조선시대 불화에서 석가여래의 광배는 몸 뒤의 신광과 머리의 두광을 함께 표현하는데 비해 이 그림은 신광만을 표현했다.
둘째, 부처님의 옷에 밭 전(田)자 무늬가 그려져 있지 않았다.
셋째는 부처의 오른쪽 발목에 꽃잎장식이 보이지 않는 점이 그러하다. 능숙한 붓놀림과 화려한 채색 등이 매우 돋보이는 18세기 초를 대표하는 불화이다.

이 영산회상도는 조선 숙종 33년(1707년)에 왕실에서 뜻을 모아 제작한 것으로 자료적인 가치도 매우 높은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