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천년토록 흘러 온 풍연(風煙)에 이끼가 내려앉고
첫화면으로 이동 > 문화재 > 보물 > 보물 제1270호

보물 제1270호

[보물 제1270호]

은해사 괘불탱(銀海寺掛佛幀)

은해사 괘불탱(銀海寺掛佛幀) 사진
  • 분 류
  • 수 량
  • 지정일
  • 소재지
  • 시 대
  • 소유자
  • 관리자
  • 기 타
  • 불화
  • 1폭
  • 1997.08.08
  • 경북 영천시 청통면 청통로 951
    은해사
  • 조선시대
  • 은해사
  • 은해사
  • -

괘불이란 절에서 큰 법회나 의식이 열릴 때 법당 앞뜰에 걸어놓고 예배하기 위해 만든 대형 불화를 말한다.

비단에 채색된 괘불탱의 불(佛) 좌우로 대칭되게 장식을 넣어 화면을 조화롭게 표현하였고, 녹색의 머리광배에 붉은색의 법의를 입고 있으며, 둥근 얼굴에는 부드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어깨선 또한 둥글게 처리되어 전체적으로 원만하고 부드러운 이미지를 나타낸다. 화면 윗부분의 양쪽에는 새와 덮개 장식이 있고 중앙부의 양쪽으로는 모란이 배치되어 있어 불세계의 평화스러움을 상징적으로 표현하였다.

영조 26년(1750)에 제작된 이 괘불은 연꽃이 활짝 피어난 연못으로부터 천상세계로의 상승을 나타낸 상징적인 화면구성을 하고 있으며 원만한 형태, 세련된 필선, 적절한 색의 조화 등이 매우 돋보이는 18세기 불화 중 걸작으로 꼽히는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