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천년토록 흘러 온 풍연(風煙)에 이끼가 내려앉고
첫화면으로 이동 > 문화재 > 보물 > 보물 제1604호

보물 제1604호

[보물 제1604호]

영천 은해사 청동북 및 북걸이(永川 銀海寺 靑銅金鼓 및 金鼓虡)

영천 은해사 청동북 및 북걸이(永川 銀海寺 靑銅金鼓 및 金鼓虡)  사진
  • 분 류
  • 수 량
  • 지정일
  • 소재지
  • 시 대
  • 소유자
  • 관리자
  • 기 타
  • 불구(佛具)
  • 금고 1점, 금고걸이 1점
  • 2009.02.23
  • 경북 영천시 청통면 청통로 951
    은해사
  • 조선시대
  • 은해사
  • 은해사
  • -

쇠북이란 절에서 대중을 모으거나 의식을 행할 때 사용하는 청동으로 만든 소리 내는 도구이다. 금고, 금구, 또는 반자라고도 한다.

이 금고는 조선 후기에 청동으로 제작했고, 크기는 직경 77.2㎝, 두께 12.7㎝로 큰 편이다. 표면의 공간은 큰 동심원을 그린 다음, 금고를 두드리는 자리인 당좌의 원과 안쪽 원, 바깥쪽 원으로 나누었다.
당좌는 3중의 연꽃무늬를 돋을새김 하였고, 안쪽 원에는 봉황무늬 3개와 구름무늬 3개를 배치하였다. 바깥쪽 원에는 연꽃무늬 5개와 이중의 연꽃무늬 5개를 교대로 배치하여 장식하였다. 측면에는 금고를 매달 수 있도록 위쪽과 옆구리에 3개의 고리를 달았다.

금고 뒷면에 새긴 명문을 통해 1646년에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고, 무늬의 각종 표현이 고려와 조선시대 금고의 문양을 연결해주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아울러 금고를 거는 금고리 역시 금고와 거의 같은 시기에 만들어 진 것으로 파악되어 귀중한 자료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