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천년토록 흘러 온 풍연(風煙)에 이끼가 내려앉고
첫화면으로 이동 > 문화재 > 보물 > 보물 제189호

보물 제189호

[보물 제189호]

칠곡 송림사 오층전탑(漆谷松林寺五層塼塔)

칠곡 송림사 오층전탑(漆谷松林寺五層塼塔)  사진
  • 분 류
  • 수 량
  • 지정일
  • 소재지
  • 시 대
  • 소유자
  • 관리자
  • 기 타
  • 전탑(塼塔)
  • 1기
  • 1963.01.21
  • 경북 칠곡군 동명면 송림길 73,
    송림사 (구덕리)
  • 통일신라
  • 송림사
  • 송림사
  • -

송림사 대웅전 앞에 서있는 5층 전탑(塼塔)은 흙으로 구운 벽돌로 만들었다.

탑을 받치는 기단(基壇)은 벽돌이 아닌 화강암을 이용하여 1단으로 마련하였다. 기단의 4면에는 각 면의 모서리와 가운데에 기둥 모양을 조각하였다. 탑신(塔身)은 모두 벽돌로 쌓아올렸다. 2층 이상의 몸돌은 높이가 거의 줄어들지 않아 전체적으로 높아 보이나, 각 몸돌을 덮고 있는 지붕돌이 넓은 편이어서 안정되고 온화하다.

지붕은 벽돌로 쌓은 점을 고려한 듯 밑면의 받침부분 외에 위의 경사면까지 층급을 두어 쌓았다. 꼭대기에는 금동으로 만든 머리장식이 남아있는데, 이는 1959년에 해체하여 복원작업을 하면서 원형대로 모조한 것이다. 비록 모조품이긴 하나, 통일신라시대 금동 상륜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귀중한 자료가 된다.

9세기 통일신라시대에 세워진 것으로 추측되며, 보수를 하면서 탑신의 몸돌 내부에서 나무로 만든 불상과 사리장치 등이 발견되었다. 송림사오층전탑 사리장엄구는 보물 제325호로 지정되어 국립대구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