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턱턱 쌓아 올린 돌담에 무심(無心)한 세월 배이고
첫화면으로 이동 > 민속·문학 > 구비문학 > 도덕(道德)마을의 수구막 전설

도덕(道德)마을의 수구막 전설

도덕(道德)마을은 달성군 공산면 연경동이었으나 대구시에 편입되어 지금은 행정구역상 대구광역시 북구 연경동이다. 태봉(胎峰)에서
북서쪽으로 1㎞ 쯤의 위치에 있으며, 동래정씨(東萊鄭氏) 임하공파(15대째 살고 있음. 宗宅에는 宗孫이 현재 살고 있음)를 중심으로 20여
호로 구성되어 있다. 도덕(道德)이라는 마을 이름은 예부터 도덕(道德)을 숭상한다고 해서 그렇게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조선조 선조(宣祖)의 둘째 아들인 광해군(光海君)이 태어나자 명산과 명당을 찾아 연경동 뒷산에 그 태(胎)를 안치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봉우리 밑의 마을을 태봉(胎峰)이라 하고 왕자(王子)의 태실(胎室)이니 석물이 웅장하고 화려했으며 석상(石像)이 아주 훌륭했다고 한다.
그런데 연경동 뒷산에 태실(胎室)이 안치한 뒤부터 그 윗마을 도덕(道德)에서는 괴이한 일이 일어났다. 그것은 마을의 과년한 처녀나
시집온 새색시들이 봄만 되면 태봉(胎峰) 쪽을 향하여 바라보다가는 끝내 미쳐 마을을 도망치는 일이 자꾸 생겼다는 것이다. 이런 일이
해를 거듭하며 계속되자 마을에서는 큰 고민거리였다. 여자들이 바람이 나서 마을을 떠난다는 것은 마을 체면과도 관련이 되고, 또 마을
자체 내에서도 곤란한 점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이리저리 고민을 하다가 무당을 불러 굿을 해보니 태봉(胎峰)의 석상(石像)한테 반해서 마을 여자들이 미친다는 것이었다. 그렇다고 해서
왕실(王室)의 석물(石物)을 없앨 수는 더더욱 없어서 궁리 끝에 마을 앞에 소나무를 심기로 했다. 이곳은 도덕(道德)마을에서 보면 태봉
(胎峰)이 바로 눈앞에 보이는 위치에 있었다. 그 뒤 마을 전체가 소나무를 가꾸기 시작했고, 그 숲의 이름을 ‘수구막(樹口)’ 또는 ‘수구맥이’
라고 부르게 되었으며, 그 후로는 여자가 성적(性的)으로 미쳐 마을을 떠나는 일이 없어졌다고 한다.

그렇게 해서 마을에서는 매년 정월보름날 온 동네사람들이 모여 그 숲에서 풍악을 울리고 한 해 동안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기원하고
또 고마움을 전했다고 한다. 이러한 풍습은 1960년대 후반까지 있었으나 그때까지 울창했던 소나무 숲이 솔잎혹파리와 태풍으로 한꺼번
에 죽어버렸다고 한다. 나무는 보통 둘레 2~3m, 길이는 7~10m정도가 되었다고 한다. 지금은 두 그루가 남아있는데 한 그루는 말라죽고,
한 그루만 남아 삼사백년 마을의 비밀을 안고 태봉(胎峰)을 바라보고 있다.

[출전 : 팔공산사적조사보고서. 1987.02.25. 대구직할시·경북대학교]
[제보자:대구직할시 동구 연경동 1통 678번지, 이정희(李貞熙), 67세, 남, 농업, 채록일자;1986.10.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