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 내용으로 바로가기 메뉴으로 바로가기
턱턱 쌓아 올린 돌담에 무심(無心)한 세월 배이고
첫화면으로 이동 > 민속·문학 > 구비문학 > 가산바위에 얽힌 전설

가산바위에 얽힌 전설

가산바위 사진

가산바위

칠곡군 가산산성은 옛날의 산성으로서 아직도 성문과 성곽이 그래도 남아 옛 산성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준다. 이 산성에는 서쪽 편 성곽의
일부를 차지하고 있는 80여 평의 넓은 바위가 있고 그것은 가운데 커다란 구멍이 뚫려 있는데, 이를 가산에 있다 해서 ‘가산바위’라 칭한다.

오래 전 이 가산고을에 한 장사가 살고 있었다. 그는 마을에서도 소문난 장사였으므로 사람들은 그를 가산고을의 장사라 불렀다. 어느 날
그 장사는 금강산에 유람을 떠났다가 구경을 하고 돌아오는 길에 주머니에 조약돌을 잔뜩 넣고는 다시 남쪽으로 여행을 다니다가 다시
가산에 이르러 주머니에 넣어두었던 조약돌을 하나 굴러 산성 아래에 놓이게 되었다. 그 조약돌은 사실은 작은 조약돌이 아니라 거대한
바위였고 산성 밑에 떨어진 그 바위가 바로 지금의 가산바위인 것이다.

또한 가산바위의 한 가운데 있는 커다란 구멍은 그 장사가 산성에 앉아 쉬면서 오줌을 누었는데 그 오줌이 아래의 가산바위에 쏟아져 그
힘으로 인해 뚫린 것이다.

[출전 : 팔공산사적조사보고서. 1987.02.25. 대구직할시·경북대학교]
[제보자:칠곡군 칠곡면 읍내1동 847번지, 윤호우, 남, 68세, 농업. 채록일자;1978. 6. 12 ]

가산산성 기암 북바위 사진

가산산성 기암 북바위

가산산성 기암 용바위 사진

가산산성 기암 용바위

가산산성 기암 사진1

가산산성 기암

가산산성 기암 사진2

가산산성 기암

가산산성 기암 사진3

가산산성 기암

가산산성 기암 유선대 사진

가산산성 기암 유선대